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체 글154

집나간 여름철 입맛 찾아 줄 5가지 맛 더운 날씨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입맛이 떨어져 식사를 잘하지 못해 기운이 없다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이런 증상은 단순히 기분 탓만은 아닙니다.  우리 몸은 정상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게 됩니다.  특히 기온이 높은 여름철에는 다른 계절에 비해 체온 유지에 필요한 기초대사량이 적습니다.  따라서 체온 유지를 위한 에너지원을 섭취할 이유가 없어지면서 자연스럽게 식사량 등이 줄어들게 됩니다.  또한 더위  탓에 활동량도 줄어들면서 발생한 잉여 에너지는 식욕을 저하시키게 됩니다.  또한 여름철에는 음식을 섭취할 경우 열이 많이 발생합니다.  이때 체온 상승을 막기 위해 식욕 억제 호르몬인 렙틴이 분비되면서 입맛을 떨어뜨립니다.  또한 폭염으로 스트레스 호르몬이 분비되면서 위장 운동 기능이 .. 2024. 7. 22.
가만히 있어도 땀이 주르르 흐는 여름... 올바른 물 섭취 방법 여름철에는 기온과 습도가 높기 때문에 가만히 있어도 땀이 주르르 흐를 정도로 과도하게 땀이 배출되게 됩니다.  이때 체내에 수분이 부족해지지 않도록 물을 자주 마셔주는 것이 좋습니다.  여름에는 다른 계절보다 더 많은 양의 수분 보충이 이루어져야 하는데, 무작정 많은 양의 물을 마신다고 해서 좋은 것은 아닙니다.  갈증이 더욱 심할 때에는 이온음료나 탄산음료를 찾게 되는데, 막상 마셔도 갈증이 더 심해지는 경우도 많습니다.  한여름에는 갈증 해소를 위해서 물을 효과적으로 마셔야 합니다.  오늘은 올바른 여름철 수분 보충업에 대하여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무더위에 효과적인 갈증 해소방법갈증해소 위해 생수에 레몬 한 조각 넣어 마시기 : 무더위로 심한 갈증에는 먼저 물을 많이 마셔야 합니다.  체액의 균형.. 2024. 7. 19.
7월 제철인 양파...식사 때에 곁들이면 좋은 이유 양파는 옥수수, 도라지 등과 함께 7월 채소 중 하나입니다.  생으로 먹어도 좋고, 특유의 매운맛과 단맛이 어우러져 밥상을 더욱 건강하게 하는 식재료이기도 합니다.  고대 올림픽 선수들이 체력 보강을 위해 양파를 섭취했다는 기록이 있을 정도로 자양강장에 좋은 식품이기도 합니다.  서양에서는 양파를 매일 챙겨 먹으면 의사가 필요 없다고 할 정도로 그 효능이 다양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피를 맑게 하고 혈관 건강에 좋다는 것도 잘 알려져 있는 양파는 단백질, 탄수화물, 비타민 C, 칼슘, 인, 철 등 몸에 좋은 영양소가 다량으로 함유되어 있는 반면, 열량은 100g당 약 40kcal에 불과 해 살찔 걱정 없이 즐길 수 있습니다.  또한 식이 섬유가 풍부하여 소화작용과 다이어트에도 효과 만점인 매력쟁이 .. 2024. 7. 18.
더워도 익혀 먹으야 영양가 더 높아지는 채소 샐러드 문화가 확산되면서 생식을 선호하는 사람들은 채소는 익혀 먹게 되면 건강에 유익한 영양소와 효소가 파괴되어 먹는 의미가 없다고 말합니다.  물론 샐러드처럼 익히지 않는 신선한 생채소를 먹는 일도 중요하지만, 오히려 익혀 먹었을 때 오히려 건강상 이점이 증가하는 채소들도 있습니다.  열을 가하면 단단했던 세포벽이 무너지면서 영양 성분이 체내에 보다 잘 흡수되기 때문입니다.  채소 종류에 따라서 삶는 방법을 달리하면 맛을 더 살릴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익혔을 때 더욱 영양가가 풍부해지는 채소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당근  당근이 주황빛을 띠는 이유는 베타카로틴이라는 성분 때문입니다.  베타카로틴은 우리 몸 안에 들어오면 비타민 A로 바뀌는데, 항산화 작용과 함께 시력을 보호.. 2024. 7. 17.
반응형